Loading
2017. 1. 14. 21:30 - 짧은글 좋은글귀 메이커스린

[짧고좋은글귀] 축의금 만삼천원



10년 전 나의 결혼식 날이었다
결혼식이 다 끝나도록 친구 형주가 보이지 않았다 

'이럴리가 없는데... 정말 이럴리가 없는데...' 

바로 그때 형주 아내가 토막 숨을 몰아쉬며
예식장 계단을 급히 올라왔다 

"고속도로가 너무 막혀서 여덟시간이 넘게 걸렸어요.
어쩌나, 예식이 다 끝나버렸네..." 

숨을 몰아쉬는 친구 아내의 이마에는
송골송골 땀방울이 맺혀 있었다 

"석민이 아빠는 못 왔어요. 죄송해요...
대신 석민이 아빠가 이 편지 전해드리라고 했어요"
친구 아내는 말도 맺기 전에 눈물부터 글썽였다 

엄마의 낡은 외투를 뒤집어쓴 채
등 뒤의 아가는 곤히 잠들어 있었다 

『 철환아, 형주다 
나 대신 아내가 간다 

가난한 내 아내의 눈동자에 내 모습도 함께 담아 보낸다
하루 벌어 하루를 먹고사는
리어카 사과 장사이기에 이 좋은 날,
너와 함께 할 수 없음을 용서해다오 

사과를 팔지 않으면 석민이가 오늘 밤 굶어야 한다
어제는 아침부터 밤 12시까지 사과를 팔았다
온종일 추위와 싸운 돈이 만 삼천원이다 

하지만 힘들다고 생각은 들지 않는다
아지랑이 몽기몽기 피어오르던 날
흙 속을 뚫고 나오는 푸른 새싹을 바라보며
너와 함께 희망을 노래했던 시절이 내겐 있으니까 

나 지금, 눈물을 글썽이며 이 글을 쓰고 있지만
마음만은 기쁘다 

'철환이 장가간다... 철환이 장가간다... 너무 기쁘다' 

 

 



아내 손에 사과 한 봉지를 들려 보낸다 

지난 밤 노란 백열등 아래서
제일로 예쁜 놈들만 골라냈다
신혼여행 가서 먹어라 

친구여, 오늘은 너의 날이다
나는 언제나 너와 함께 있다 

이 좋은 날 너와 함께 할 수 없음을
마음 아파해다오 

-해남에서 친구가- 』 

편지와 함께 들어있던 만원짜리 한장과 천원짜리 세장... 

뇌성마비로 몸이 많이 불편한 형주가
거리에 서서 한겨울 추위와 바꾼 돈 

나는 웃으며 사과 한 개를 꺼냈다 

"형주 이 놈, 왜 사과를 보냈데요...
장사는 뭐로 하려고..." 

씻지도 않은 사과를 나는 우적우적 씹어댔다
왜 자꾸만 눈물이 나오는 것일까...
새 신랑이 눈물을 흘리면 안 되는데... 

다 떨어진 구두를 신고 있는
친구 아내가 마음 아파할텐데 

멀리서도 나를 보고 있을
친구 형주가 마음 아파할까봐, 

엄마 등 뒤에 잠든 아기가
마음 아파할까봐, 나는 이를 사려 물었다 

하지만 참아도 참아도 터져 나오는 울음이었다
참으면 참을수록 더 큰 소리로
터져 나오는 울음이었다 

나는 어깨를 출렁이며 울어버렸다
사람들이 오가는 예식장 로비 한가운데 서서... 

- <곰보빵>中 ,이철환 -



▣▣ 읽어도 읽어도 참 좋은글 5선 ▣▣

★ 누군가 너무나 그리워질 때
-> 
http://bit.ly/2js2Lw8

★ 용기란 1초를 더 견뎌내는 것
-> 
http://bit.ly/2jqeyLp

★ 부정적인 생각 지우기
-> 
http://bit.ly/2jpCC0Y

★ 사랑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싶다
-> 
http://bit.ly/2jp0JNB

★ 마음을 비우고 바라보는 세상
-> 
http://bit.ly/2jmU06I

 

 

 

댓글을 입력하세요